세계일보

검색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 오래 보면 실명 위험 커진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1 10:48:03 수정 : 2022-05-11 10:4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에 걸릴 위험 높아져
동공 커진 채 유지돼 동공 차단시 안압 급상승
눈 피로도 증가·안구건조증·야간근시 등 주의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안압이 급격히 상승해 급성 폐쇄각녹내장이 유발될 수 있다. 이 질환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실명의 위험이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김안과병원 제공.

 

녹내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정한 3대 실명질환이다. 특별한 자각 증상이 없이 갑자기 시력을 잃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특히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등 잘못된 사용 습관은 안압이 갑자기 높아져 ‘급성 폐쇄각녹내장’이 생길 수 있으며, 안구건조증, 근시 등을 유발해 눈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녹내장은 일반적으로 시신경의 손상이 서서히 진행되면서 시야가 점차 좁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녹내장은 ‘원발개방각녹내장’ 혹은 ‘정상안압녹내장’이다. 

 

이와 달리 급성 폐쇄각녹내장은 눈 속에 있는 물(방수)이 지나가는 길인 전방각(홍채와 각막 사이에 각이 진 곳)이 좁아지거나 폐쇄돼 안압이 급격히 높아져 발생하게 된다. 안압은 방수의 분비, 순환․배출을 통해 일정하게 유지된다. 하지만 방수의 순환이 동공 차단으로 막히면서 전방각이 좁아져 배출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에는 급격히 변화할 수 있다.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안압이 급격히 상승해 급성 폐쇄각녹내장이 유발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잘못된 스마트폰 사용 습관이 눈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눈의 구조가 좁은 사람이 어두운 곳에 엎드려서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게 될 경우 근거리 조절을 통해 수정체가 두꺼워지고 동공이 중간 정도로 커진 상태로 유지돼 동공 차단이라는 폐쇄각녹내장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런 현상이 발생하면 눈 안의 방수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는데, 장시간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배출되지 못한 방수가 안압 상승을 유발해 급격한 시신경 손상을 유발하는 급성 폐쇄각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다. 

 

이 질환이 생기면 안압이 급격히 올라가면서 두통과 메스꺼움, 구토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또 눈이 심하게 충혈되고 각막부종에 따른 시력저하가 나타날 수 있다. 이럴 경우 안압을 낮출 수 있는 집중 치료를 받으면 시력이 회복될 수 있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실명의 위험이 있어 정확한 진단 및 빠른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또한 어두운 공간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지속적으로 보게 되면 잘 보기 위해 눈 깜빡임 횟수가 줄고, 눈이 긴장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눈 깜빡임 횟수가 줄면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고, 초점을 맞추기 위해 눈 안의 섬모체 근육이 긴장한 상태가 지속되면 눈의 피로도가 늘어 일시적으로 시야가 흐려 보이거나 사물이 두 개로 보이는 복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안압이 급격히 상승해 급성 폐쇄각녹내장이 유발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와 함께 화면의 빛이 동공으로 들어와 망막에 자극을 줘 눈부심과 빛 번짐을 일으키고 야간 근시가 발생할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주변을 밝게 하고, 엎드린 자세보다는 바르게 앉거나 천장을 보고 바로 누운 자세에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어두운 곳에서 20분 이상 스마트폰을 보는 것은 삼가야 하며, 눈이 충혈되고 침침해지면서 두통과 안구 통증, 오심, 구역 등의 이상증세가 있으면 빨리 안과를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유영철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장은 “급성 폐쇄각녹내장은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는 질환이지만 빠른 진단과 치료를 통해 이를 예방할 수 있다”라며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통해 안압 상승을 예방하고,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안과를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