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연, 尹 취임사 평가 “좋은 말 누가 못하나. 추진 의지·일머리가 중요”

입력 : 2022-05-11 10:39:50 수정 : 2022-05-11 14:5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장 만능주의로 지속가능한 경제 가능할까”
“경기·인천 생활권 공유…이재명 시너지 기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달 4일 안양시에서 청년간담회를 열고 청년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동연 캠프 제공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1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사에 대해 “신자유주의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경제가 많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이는데 공포의 S라고 하는 스태그플레이션이 다가오고 있고 여기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과 금융시장이 출렁이고 있고 실물시장도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그렇게 해서 과연 우리 사회나 경제가 지속 가능하겠냐는 측면에서 걱정된다”며 “시장만능주의로 갈 것 같다. 시장의 원리는 존중하되 시장의 과정에서의 불공정과 결과에서의 불형평을 해결하는 식으로 가야 할 텐데 시장 만능은 경제를 하는 사람으로서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또 “좋은 말을 누가 못하겠냐. 좋은 말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내용에 대한, 공약이든 정책에 대한 굳센 추진 의지와 일머리가 중요하다”며 “그런 두 가지 면에 있어서 상당히 걱정된다는 생각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상임고문에 대해서는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을 하면서 특히 격전지인 수도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더 나아가 전국 선거에도 승리를 견인하는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경기와 인천은 많은 점에서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경기도 선거는 대단히 중요하다. 경기도민을 위해 중요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중요하다”며 “34년간 국정운영을 담당한 전문가로서, 역량을 가진 사람으로서 또 청계천에서 시작해 성남시 천막집에 살았던 소년으로서의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또 깨끗한 공직자로서 경기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