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나홀로 민주당' 국정 발목 잡기…대선 불복 다름없어"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11 10:10:41 수정 : 2022-05-11 10:1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방선거서 또 엄중한 국민 심판받는 일 없길"
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6·1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김기현 의원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끝내 내로남불과 불통, 오만, 독선의 DNA를 버리지 않다가 또다시 국민이 엄중한 심판을 받는 일이 없게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선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 대한 국회 인준 절차가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민주당이 나홀로 민주당이 되어서 국정 발목잡기, 반대를 위한 반대를 계속한다면, 이것은 결국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국민 위에 군림하면서 대선에 불복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 정부의 출범과 6·1 지방선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맞춰서 우리 정치권이 국민들께 보여드려야 하는 것은 희망과 대안"이라며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내각 인준 절차에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그는 전날 윤석열 대통령 취임사를 인용, "반 지성적이고 비생산적인 논쟁과 대립의 고리를 끊어내고 여야와 새 정부가 대한민국의 재건을 위한 협치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