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돈 주고 당원 모집" vs 진성준 "공천 탈락 인사의 모함"

입력 : 2022-05-10 20:46:02 수정 : 2022-05-10 20:4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하부 모집책에 30만원 건네" 주장
진성준 "권리당원 모집할 이유 전혀 없어"
국힘, 진성준·강서구청장 후보 檢고발 상태
국민의힘 법사위원인 유상범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진성준 의원 현금살포 당원매수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같은 당 조수진 의원. 공동취재사진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공천 탈락 인사의 불만과 앙심을 이용해 지방선거에 이득을 보려는 얄팍한 정치적 계산을 걷어치우고 이성을 회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8월 당원 모집과 김 후보를 연결 짓는 것은 터무니없는 모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법제사법위원인 김형동,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강서을 수석부위원장 조의환씨가 부위원장 윤두권씨에게 4000만원을 주고, 윤씨는 각 중간 조직책들에게 300만원씩 건네고 이들은 다시 하부 모집책들에게 권리당원 모집 대가로 약 30만원씩 건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간 모집책) 지인은 '윗선에 따르면 이번에 모집된 권리당원은 김승현 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를 위한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 의원은 "저는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아 지방선거 준비를 위해 지난해부터 권리당원을 모집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김 후보가 강서구청장 선거에 나서려 했던 것은 청와대를 사직하고 나온 이후, 대통령 선거가 끝난 올해 3월 경"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잇속을 추려고 상대 정당의 정치인을 허위사실로 모함하는 행태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 번 경고한다"고 전했다.

 

앞서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윤두권 민주당 강서을 지역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4일 최초 제기한 해당 의혹에 관해 진 의원과 김 후보를 선거법상 매수죄·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진 의원은 "강서을 지역위원장으로서 일체의 명부를 정당법 등 관계 법령에 따라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권리당원 명부를 그 누구에게도 제공한 바 없다"며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허위사실 유포와 무고를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