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꼭 대통령 아니라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 많아”

입력 : 2022-05-11 06:00:00 수정 : 2022-05-10 17:57: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 취임 축하 메시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뉴시스

 

지난 3월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경쟁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10일 “꼭 대통령이 되지 않더라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라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오는 6월1일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전략공천된 이 고문은 이날 인천 계양구 계산동 상가 민생 투어 중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집권당이 아니더라도 거대 과반수 야당으로서 할 수 있는 일들이 얼마든지 많다”고도 언급했다.

 

지난 8일 인천 계양을 재보궐 출마 선언을 한 이 고문은 지역구민들을 만나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 고문은 “이제 민주당은 국회를 대표하는 173석의 거대 야당”면서 “민주당이 지난 대선에서 국민께 약속했던 여러 일 중 꼭 대통령이 되지 않더라도 국회 차원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국회에 들어갈 기회가 생긴다면 입법권과 국정 감시권을 최대한 활용해 국민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우리나라가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취임한 윤 대통령을 향해선 “국민의 뜻을 존중하고 갈등과 전쟁이 아니라 화합하고 통합하면서 국민의 삶, 국가의 미래를 좀 더 발전시키는 성공한 정부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고문은 “정치는 국민의 일을 대신하는 일꾼이고, 대리인들이기 때문에 대리인끼리 서로 공격하고 갈등하기 보다는 누가 더 국민에게 더 나은 삶을 만들어낼 것인지 경쟁하는 그런 ‘잘하기 경쟁’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좀 더 낫게, 성공한 정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저도 기대하고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