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일화 싸움에… 공약 실종된 교육감 선거 [현장메모]

관련이슈 현장메모

입력 : 2022-05-10 20:02:20 수정 : 2022-05-10 20:0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단일화의, 단일화에 의한, 단일화를 위한.’

다음 달 치러질 서울시교육감 선거 과정을 지켜보며 떠오른 문구다. 선거일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가장 큰 관심은 후보자가 누구인지, 어떤 교육정책을 내세우는지가 아닌 ‘단일화’에 쏠려 있다.

중도·보수 진영에서는 두 달 가까이 단일화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수도권 교육감 후보 단일화 추진협의회(교추협)’는 조전혁 후보를 중도·보수 단일 후보로 선출했으나 박선영·조영달 후보는 선출 과정이 공정하지 않다며 이탈했다. 이후 상호 비방과 고소, 단식투쟁 등이 이어진 끝에 박 후보와 조전혁 후보가 단일화에 우선 합의했으나, 조영달 후보와는 여전히 단일화를 둘러싸고 날을 세우고 있다. 후보자들은 연일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내며 ’단일화를 어떻게 할 것인지’를 두고 싸우는 상황이다. 각 후보가 어떤 교육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공약을 내걸었는지는 관심의 뒷전으로 밀려났다.

김유나 사회부 기자

교육감은 인사와 재정 전반을 아우르는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다. 사소하게는 급식 메뉴부터 크게는 시험 평가방식까지도 흔들 수 있는 중요한 자리다. 교육감이 어떤 교육 철학을 가졌는지는 매우 중요하지만, 교육정책은 자신과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유권자들이 많다 보니 교육감 선거에 대한 관심은 낮은 편이다. 후보자 이름조차 모르고 투표장에 가는 이들도 많다.

단일화를 둘러싼 후보들의 지난한 싸움은 이런 상황에 기름을 붓고 있다. 초점이 빗나간 싸움을 보는 유권자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피로감뿐이다. 한 학부모는 “이럴 거면 그냥 후보자 없이 보수진영인지, 진보진영인지만 두고 투표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연일 상대방을 향한 비방만 쏟아내는 후보들을 지켜보고 있다 보면 왜 교육감 선거에 나가려는 것인지, 정말 교육의 미래를 생각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다.

흔히 교육은 ‘백년대계(百年大計)’라고 한다. 미래를 이끌 인재를 기르는 교육의 중요성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다. 교육감 후보들은 교육의 미래를 책임져야 한다는 사명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정치논리나 진영이 아닌 공약으로 싸우는 선거를 보고 싶다.


김유나 기자 y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