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민정, 文 부부 귀향길에 “그래도 애썼다고… 고생했다고…”

입력 : 2022-05-10 16:59:09 수정 : 2022-05-10 17:00: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에 문재인 전 대통령 비롯 조국·김경수 등과 함께했던 사진 여러 장과 소회 글 남겨
문재인 전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10일 경남 양산 사저로 출발하기에 앞서 서울역 광장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귀향길에 오른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배웅한 소회를 남겼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산으로 내려가는 기차, 어제 중계방송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지난 5년에 대한 소회를 쓰고 싶었지만, 도무지 머릿속에서 정리가 되질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함께 만들었던 우리들,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더 많이 남았지만, 더 험한 길이 펼쳐져 있지만, 그래도 애썼다고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김경수 전 경남지사,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 등과 함께 찍은 사진 등을 올렸다.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경남 양산 사저로 향하는 KTX 열차에 올랐다.

 

서울역엔 고 의원을 비롯해 임종석·유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이철희·강기정 전 정무수석, 윤영찬·윤도한·박수현 전 국민소통수석, 김의겸 전 대변인 등 문 대통령 측근들이 모여 문 전 대통령 부부의 귀향길을 배웅했다.

 

이밖에 김태년, 윤건영, 홍영표, 진성준, 박주민, 최강욱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도 서울역에 집결했다.

 

문 전 대통령은 서울역 앞에 운집한 지지자들을 향해 “저는 대통령이 될 때 약속드린 것처럼 우리가 있었던 시골로 돌아간다”며 “퇴임하고 시골로 돌아가는 것에 섭섭해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마지막까지 행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며 “전 해방됐고, 자유인이 됐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