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 극초음속 미사일로 오데사 호텔·쇼핑몰 폭격

입력 : 2022-05-10 16:11:34 수정 : 2022-05-10 16:1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 발사…호텔 2곳·쇼핑몰 1곳 파괴
지난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오데사의 한 호텔이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에 파괴되어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군이 극초음속 미사일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인 오데사의 관광시설을 타격했다고 CNN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데사의 호텔 2곳과 쇼핑몰이 9일 러시아군의 폭격을 받았다.

오데사 지방군사령부 세르게이 브라추크 대변인은 러시아 전투기에서 발사된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 3발이 관광시설을 폭격했으며 이로 인해 2명이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아직 정확한 부상자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브라추크 대변인은 타격 지점을 관광시설이라고만 했을 뿐 구체적으로 지목하지 않았지만,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폭격 당시 동영상 2개를 통해 미사일이 떨어진 지점이 호텔이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CNN은 전했다.

두 동영상은 모두 실제 상황을 담고 있으며 이 가운데 하나는 오데사 시의회에서 처음 공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동영상에는 오데사 내 자토카 마을에 있던 한 호텔이 폭격으로 심하게 파괴된 모습이 촬영됐다.

러시아군이 왜 호텔 2곳을 왜 노렸는지, 그 안에 누가 머물렀는지 등은 확실하지 않다고 CNN은 덧붙였다.

러시아군의 미사일은 또 오데사의 쇼핑몰에도 떨어졌다. 우크라이나군 남부 작전사령부는 총 7발의 미사일이 쇼핑몰을 타격했으며, 이로 인해 5명이 부상하고 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킨잘은 음속보다 5배 이상 빨라 요격이 쉽지 않은 극초음속 미사일이다. 저고도로 비행하는 데다 핵탄두 장착도 가능하다.

러시아군은 개전 초기인 3월 우크라이나 남서부 이바노-프란키우스크 지역 내 탄약 지하저장고를 킨잘로 타격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극초음속 미사일이 실전에 사용된 것은 당시가 세계 최초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