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발 사망사고' 여천NCC 여수공장 위법사항 1000여건 적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0 15:20:00 수정 : 2022-05-10 15:0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 여수 국가산업단지 내 화학물질 제조업체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 이 사고로 노동자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여수=연합뉴스

설비 폭발로 사망 사고가 발생한 전남 여천NCC 여수공장에서 법 위반 사항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10일 광주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여천NCC 여수 4개 공장을 대상으로 특별감독을 한 결과 1117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 이 가운데 619건은 형사 처벌 대상이어서 사법 조치하고 461건은 과태료 9600만원을 부과했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 사측이 추락 및 화재·폭발 예방조치를 하지 않는 등 안전조치 위반 사항만 284건이 적발됐다. 안전밸브 적정성 검사를 하지 않는 등의 공정 안전관리도 제대로 하지 않아 387건의 위반 사항이 드러났다.

 

안전보건교육과 건강진단을 하지 않는 등 일반 관리체제와 관련해 403건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종철 광주고용노동청장은 “적발 내용을 고려하면 여천 NCC는 안전보건 수준 향상을 위해 시설 개선과 인력 충원, 협력업체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 11일 여천NCC 여수3공장에서 열교환기 청소 작업을 마치고 기밀시험을 하다 설비가 폭발해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