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정부 출범] 집무실 들어선 용산 기대·우려 교차

관련이슈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0 13:35:02 수정 : 2022-05-10 13:3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무실 인근서 첫 집회 열려…"유동 인구 증가" "집회·시위 걱정"
용산 대통령 집무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제20대 대통령 임기를 시작한 첫날인 10일 집무실이 마련된 용산 일대 주민들은 기대와 걱정을 함께 나타냈다.

삼각지역 인근에서 포장 전용 카페를 운영하는 양모(49)씨는 "집무실 이전으로 관광객이나 오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매출에는 도움이 되는 일이 더 많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공인중개사 김모(39)씨는 "유동 인구가 많아지고 상권도 더 커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상인들이 많다"며 "편차가 있기는 하지만 10평 이하의 작은 가게들도 권리금이나 월세가 올랐다"고 말했다.

반면 집무실이 옮겨오면서 집회·시위로 인한 소란과 교통체증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용산구에 8년째 거주하는 이경미(56)씨는 "집회 소음이 걱정되는 것은 당연하고, 지금도 아침마다 막히는 삼각지역 인근이 더 정체가 심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했다.

직장인 김모(27)씨도 "원래는 주로 택시나 버스를 이용했는데 이제는 좀 돌아가더라도 지하철을 타려고 한다"며 "특히 삼각지역은 원래도 퇴근 시간에 꽉 막히는 곳이라 잘못하면 도로에서 옴짝달싹 못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날 이른 오전부터 용산 집무실 인근은 경계가 강화됐다. 전쟁기념관과 삼각지역 일대 도로변에는 경찰 안전 펜스가 설치됐고, 경찰 버스 10여 대가 줄지어 늘어섰다. 길목 곳곳마다 경력도 배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인파가 많이 몰려 혼잡해지면 사람들이 차도로 밀려날 수도 있기 때문에 혼잡을 방지하고 안전을 위해 펜스를 설치했다"고 말했다.

윤 정부 환경정책 규탄하는 환경단체. 연합뉴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집무실 인근 첫 집회도 열렸다.

국내 주요 환경단체들의 연대기구인 한국환경회의는 취임식이 진행된 이날 오전 삼각지파출소 인근 삼각지역 11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국정목표 어디에도 기후위기와 생태위기에 대한 언급은 없다"며 "정부는 기후위기와 생태위기 대응을 최우선 정책 기조로 삼으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 선심성 공항 건설 중단 ▲ 탈핵·에너지전환 위주로 에너지정책 수정 등을 요구했다.

경찰이 대통령 집무실 인근 100m는 집회·시위 금지구역으로 정하면서, 집회는 삼각지역 인근 인도에서 진행됐다. 인도 3분의 2가량이 집회를 위한 펜스로 둘러쳐지면서 시민들은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

인도와 접한 주변 상인들은 집회·시위를 걱정했다.

삼각지역 인근에서 30년 넘게 액자·그림 도소매업 상점을 운영하는 김동환(70)씨는 "이런 식으로 매일 영업장 앞에서 집회하면 어떻게 장사를 하느냐. 이사를 하는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카페 사장 김모(36)씨도 "오늘 매장 앞에서 집회를 연다는 사실조차도 몰랐다"며 "영업에 지장은 물론이고, 거리에 내놓는 간판도 못 내놓았다"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집무실 인근 '집회 금지 장소' 포함 여부에 대한 법원의 판단은 이주 내로 나올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