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버이날 선물로 기프티콘 보냈다가…“내가 널 잘못 키웠다 이 XX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0 13:34:40 수정 : 2022-05-10 13:3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네티즌이 어버이날에 기프트콘을 보냈다가 부친에게 욕을 먹었다는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네티즌 A씨가 어버이날 전날 부친에게서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는 부친에게 ‘커피 원두 2종 선물 세트’ 기프티콘을 보내면서 “원래 내일 찾아가려고 했는데, 출근해야 해서 못 갈 것 같다”며 미안함을 나타냈다. 그런데 부친은 뜻밖의 반응을 나타냈다고.

 

부친은 “어버이날이니 용돈으로 줘. 너는 정말 해도 너무하는 것 같지 않냐. 입금해”라며 “내가 너를 잘못 키웠다. 이 개X의 새X야. 내가 널 어떻게 키웠는데”라고 욕설을 했다.

 

이어 “네가 돈 보내기가 싫으니까 장가가는 것도 너 스스로 해라. 실망이다. 네게 앞으로 아빠는 없다. 나쁜 X. 아웃이다. 이X아”라고 말했다.

 

메시지를 본 A씨는 서운함을 나타내며 부친에 다시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한 달에 220만원 버는데 보증금 갚으라고 해서 100만원 보내고 월세, 교통비, 통신비, 청약통장, 보험, 공과금, 대출금까지 갚으면 다 합쳐서 190만원이 나간다”며 “식비랑 여유금을 한 달에 30만원을 갖고 사는데 없는 사정에 쪼개서 선물 하나 보냈는데 이렇게 쌍욕까지 먹으면 어떻게 하나 싶다”고 토로했다.

 

이어 “군대 다녀오고 코로나 터져 일도 못 하는데 생활비는 생활비대로 드는데 용돈도 못 받았을 때 저라고 뭐 돈이 있었겠느냐, 생활비 대출 받아가며 생활했다”면서 “(아빠가) 3학년 2학기 들어서야 하는 말씀이 ‘엄마에게 용돈받는 것 아니었냐’니. 돈만 받으면 다 어디에 썼냐고 묻는데 대출금 갚는데 쓰는 거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제 진짜 집에 가야하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 보증금은 매달 초 보내서 다 갚을거니까 걱정하지 마시라”며 “앞으로 건강하셔라”라고 끝마쳤다.

 

메시지를 공개한 A씨는 “그동안 참았던 말들 다 보냈다. 세상에는 이런 피폐한 가정도 있다. 어디 하소연할 곳이 없어서 올렸다”며 자신의 사정을 털어놨다.

 

이러한 A씨의 사연에 네티즌들은 “장난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구나”, “진짜 돈을 보내라는 말이었네 나 같으면 연 끊었다”, “더 따뜻하게 말해줄 수도 있었을텐데”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