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월호 피해자들, 주체적으로 행동 못해 죽어” 가톨릭대 총장 ‘망언 논란’

입력 : 2022-05-09 20:07:50 수정 : 2022-05-10 15:1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특강서 “무조건 어른 말이라고 들었다가 죽었다” 발언
지난달 28일 온라인 대학생 커뮤니티에 게재된 원종철 가톨릭대 총장 비판 글. 연합뉴스

 

원종철 가톨릭대 총장이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망언을 했다는 주장이 온라인 대학생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가톨릭대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온라인 대학생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의 가톨릭대 전용 게시판에 ‘인간학 기억하고 싶은 3가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원 총장이 ‘1학년부터 취준(취업 준비)이나 해라’, ‘부모님은 나보다 먼저 죽는다’, ‘세월호 피해자들은 주체적으로 행동하지 못해 죽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원 총장은 같은날 경기 부천에 있는 가톨릭대 성심 교정에서 ‘인간학 특강’을 진행했는데, 이 특강을 들은 학생이 이 글을 게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특강을 들은 또 다른 학생은 “원 총장은 어머니와 자신의 선택 간 충돌을 이야기하면서 이제 성인이니 자신이 선택해서 삶을 꾸려가야 한다고 강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 총장은 예시로 세월호 사건을 들면서 무조건 어른 말이라고 들었다가 학생들이 죽은 거라는 식으로 얘기했다”며 “학생들의 죽음이 자신들의 잘못된 판단 탓이라고 돌렸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학교 측은 사이버캠퍼스 사이트에 올렸던 특강 영상 중 논란 내용이 나온 부분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학 측 관계자는 “일부 발언이 몇몇 학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던 것으로 전해 들었지만, 이후 발생한 문제는 없었다”며 “해당 특강을 촬영한 영상이 있는지 현재로써는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김수연 인턴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