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경기 필승해야…이재명·송영길, 지역구 돌려막기"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09 20:00:42 수정 : 2022-05-09 20:2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경기도 광역·기초단체장 후보자 연석회의 개최
이준석 "지사·기초단체장 선거, 두말할 것 없이 승리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은 9일 6·1 지방선거의 주요 승부처이자 민심의 바로미터가 될 경기 지역 선거에 총력전을 다짐하면서도 '이재명 견제'에도 본격적으로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인 이준석 당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경기도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광역·기초단체장 후보자 연석회의를 열고 "이재명 후보는 국민들에게서 부적격자 낙인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다"며 "윤석열 정부를 방해하고 이재명 지사를 경기도에서 빼서 명분도 없는 인천 계양 출마는 참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고 깎아내렸다.

 

또 "대통령 선거를 지곤 정당이 이렇게 정권출범에 협조하지 않는 경우는 본 적 없다"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가 5년만에 정권교체를 당한 정권이라는 걸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당 지도부가 선거기간이 시작되면 경기도 현장으로 뛰어나가서 적극적으로 여러분을 뒷받침하고 김은혜 후보를 뒷받침하기로 결심했다"며 "김은혜 후보를 중심으로 당이 중심이 돼서 우리 후보들이 윤석열 정부의 성공, 경기도의 발전이라는 큰 단일화된 목표를 가지고 이동할 수 있게 하는 게 중요하다. 그것이 경기도 발전을 바라는 표를 하나하나 모아서 당선돼 경기도를 발전시킬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지사선거, 기초단체장 선거는 두말할 것 없이 저희가 승리해야 한다"며 "경기도 필승을 통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재명 전 지사, 당당하게 자신의 정치적 고향에서 승부 걸어야지 분당 나오면 질 것 같으니까 도망가버렸다"며 "송영길은 인천 버리고 왜 서울로 오나. 그때부터 이재명에 멍석 깔아주는 작전이 이미 수립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 대선 지면 플랜B를 미리 다 준비했다가 그 플랜대로 움직이는거다. 이렇게 비겁한 정치인들 용납해선 되겠나"라며 "정치인은 당당해야 된다. 지더라도 자기 고향에서 져야지 불리하다고 온갖 미사여구 만들어봐야 국민 속이는거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김기현 전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지금 지역구 돌려막기에 급급하다"며 "송영길 뽑아서 서울로 내보내고, 이재명 뽑아서 인천으로 보내고, 김동연도 경기도와 아무 관계없는 사람 뽑아서 돌려막기에 급급하다"고 했다.

 

이어 "이 세사람 문재인 정권 실패의 주역"이라며 "꿀은 다 빨아먹고 있다가 문재인 정권이 국민에 심판받으니까 책임지고 석고대죄해도 신통치 않을 사람들이 자리 바꿔먹기, 돌려막기로 한자리 하겠다고 나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가 그동안 경기도 살림을 맡아하면서 그야말로 경기를 엉망으로 포퓰리즘 퍼주기로 급급했다"며 "잃어버린 경기도, 잃어버린 4년 회복이 우리의 역사적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돈은 결국 정부가 쥐고 있고 여당이 힘을 갖고 있다"며 "힘있는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지역살림이 살 수 있다는 걸 꼭 시도민에 알려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개발사업)이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면 왜 분당갑 주민에서 심판받지 않고 등을 보이냐"며 "대장동 주민들이 살다살다 이런 일이 벌어지냐고 한다"고 전했다.

 

김 후보는 "우리는 조직도 궤멸됐고 민주당의 어떤 것도 항거할 힘이 없었으나 우리 곁에 국민이 있다"며 "깨어있는 국민 하나하나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새 정부, 힘있는 정부로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새 시대를 열 수 있을거라 생각하고 그 출발점이 경기도가 될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