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채널A 사건’에 “누명 씌우려고 공작했던 사람 책임져야”

입력 : 2022-05-10 07:00:00 수정 : 2022-05-10 01:5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여사와 카톡, 尹 연락 안 될 때만 했을 뿐"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9일 이른바 '채널A 사건'으로 ‘검언유착’ 의혹을 받았던 데 대해 "무혐의 결정이 난 사안으로, 누명을 씌우기 위해서 공작한 사람이 책임져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검언유착 사건을 못 밝힌 것은 휴대전화 포렌식을 거부한 탓"이라고 지적하자 이같이 반박하면서 "아직도 휴대전화를 내놓으라 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졌던 2020년 부산고검 차장검사 시절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과 2330회, 심지어 배우자 김건희씨와도 332회 카카오톡을 주고 받았다. 너무나 의아하다"고 지적한 점에도 적극 반박했다.

 

한 후보자는 "당시 윤 총장과 카톡을 했던 건 제가 대체 불가능한 업무를 부산고검에서 수행 중이었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나 국정농단과 관련해 날마다 보고가 필요했다"며 "보고가 안 될 경우에 총장 사모를 통해서 연락한 적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2019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시절 조 전 장관 수사를 하면서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권순정 대변인 등과 단체 카톡방을 만들어 수시로 관리했다는 지적에는 "수사 라인끼리 대화방을 만든 게 무엇이 문제냐"며 "가까운 사이니 운용할 수 있고, 평소에도 만들었다가 깨고는 한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