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조국 딸 일기장 압수한 적 없다…잘못 알고 계신 것"

입력 : 2022-05-09 15:30:36 수정 : 2022-05-09 15:30: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딸 논문은 연습용 리포트 수준…수사 언급 과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딸 조민씨 일기장을 압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혹시 조국 전 장관 사건 말씀하시는 거라면 제가 그 수사팀에 물어봤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중생, 물론 그 당시 조민 씨는 30세였다"면서 "일기장을 압수한 적이 있느냐라고 하니까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한다. 그것은 아마 잘못 알고 계신 것 같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딸이 대필 의혹이 있는 논문을 제출했고, 이를 기반으로 상을 받았다면 업무방해죄가 성립할 수 있다. 수사가 필요한지에 대한 후보자의 의견을 묻겠다"고 질의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한 후보자는 "솔직히 그동안 딸의 교육과정에 대해 잘 몰랐고 관여하지 않았다. 지방 좌천때 있었던 일이라 뒤늦게 과정을 들었다"며 "논문이라고 하지만, 실제 논문 수준은 아니고 고등학생의 연습용 리포트 수준의 짧은 글들"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녀 스펙 논란에 대해 "(언급된 논문 및 수상실적 등은) 실제로 입시에 사용된 사실이 없고 사용될 계획도 없다. 학습하는 과정에서 아카이브(기록)을 쌓은 것"이라며 "입시에 쓰인적이 없는 습작 수준의 글을 수사까지 말하는 것은 과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