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국토위 "원희룡 채택 불가…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

입력 : 2022-05-09 15:25:22 수정 : 2022-05-09 15:2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망지사' 발언으로 선거 개입…元이야말로 제주도망지사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9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절대 불가하다"면서 원 후보자를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국토위 소속인 조응천·홍기헌·천준호·장경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청문회가 끝난 원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이날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데 대해 거부 의사를 표한 것이다.

국토위 간사인 조 의원은 "원 후보자는 거짓과 회피로 일관한 청문회 태도를 지금까지 유지하면서 '7대 중대 의혹'에 끝내 묵묵부답이었다"면서 업무추진비 현금지급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허위 기재 관련 김영란법 위반 혐의, 비영리 사단법인 불법기부 행위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도 "원 후보자에게 7대 의혹에 대해 명백하게 해명하지 않는다면 사퇴는 물론 형사처벌 사항임을 경고했는데도 무시했다"면서 "제기된 의혹처럼 공적 권한을 악용했다면 이해충돌에 해당하며 더 큰 부패의 시작"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헌승 위원장이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상정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은 그간 원 후보자가 제주지사 시절 업무추진비를 사적 유용하고 그 내용을 허위 기재한 의혹이 있다고 문제삼았다.

또 지사 시절 주최한 토론회 비용을 원 후보자 싱크탱크로 알려진 '코리아비전포럼'이라는 단체가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이 있다고 주장해 왔다.

민주당 국토위원들은 원 후보자가 자신의 SNS에서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 "이재명은 (저의 제주지사 시절 추진된) 오등봉 반만 했어도 '경기도망지사'할 일 없었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맹폭했다.

천 의원은 "원 후보자가 경기도망지사라고 발언하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도 개입했다. 정치 개입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당선인과 일맥상통한다"고 비판했고 장 의원도 "자기소개한 것 아니냐. 제주도망지사, 제주도둑지사 아니냐"고 거들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