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라인' 前국장 참고인 소환

입력 : 2022-05-09 11:58:16 수정 : 2022-05-09 11:5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사원 월성 자료 제출 요구 전 문건 삭제 혐의로 기소…백 전 장관에게 '직보'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직속 라인으로 통했던 산업부 전 국장을 조사 중이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최형원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산업부 A 전 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지 않고 청사로 들어갔다.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 공소장에 따르면 2017년 당시 A씨는 국장급으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업무를 총괄해 산업부 내에서 '백운규 라인'으로 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그는 회의에 참석한 한수원 측 관계자들에게 "자리를 보전하려면 적극적으로 협조해야한다"고 통보한 뒤 그 결과를 백 전 장관에게 보고했으며, 한수원 신임 사장을 직접 만나 산업부가 정한 조기 폐쇄 계획에 협조를 요구하기도 했다.

2020년 12월 A씨는 감사원의 자료 제출 요구 직전 원자력 발전소 조기 폐쇄와 관련된 청와대 보고 문건 등을 삭제한 혐의(감사원법 위반 등)로 기소돼 현재 대전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새 정부 출범을 하루 앞둔 이날 검찰이 백 전 장관의 최측근이었던 A씨를 조사하면서 현 정부 초기 발전 공기업 사장들에게 사퇴를 종용하도록 지시한 윗선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9일 산업부 내에서 인사 관련 직무를 담당했던 B 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