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 "한동훈 '아빠찬스', 조국보다 더 심각…학생 일어나야"

입력 : 2022-05-09 10:43:51 수정 : 2022-05-09 10:4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국제적 규모 가짜 스펙 만들어 딸에 선물해"
"윤석열, 국정 원만히 운영하고 싶으면 한동훈 버려야"
"말 못하는 이준석 내로남불 그자체…부끄러운 알아야"
"韓·자격 미달 후보 모두 물리고 다시 지명하면 협력"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아빠 찬스' 논란이 조국 전 법무장관 자녀의 '부모 찬스' 논란보다 더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청년들에게 호소한다"며 "2019년 서울대 총학생회는 조국 법무장관 임명 반대 촛불 집회를 열고 공정과 정의는 죽었다고 주장했다. 전국 대학 곳곳에서 조 장관 임명 규탄 시국선언을 발표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지금은 그때보다 더 심각하다"며 "우리 청년이 모두 피해자다. 부모 찬스를 쓸 여력도 없이 묵묵히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과 학부모 모두 일어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보수 언론에도 묻는다. 조국 사태때 하루 수십건 단독과 수백건 기사를 쏟아내던 기백은 어디 갔느냐. 왜 침묵하냐"며 "정론의 길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면 선택적 보도를 중단하고 조국과 똑같은 잣대로 한 후보자도 보도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부여된 시대정신을 실력주의로 규정했고 공정한 경쟁의 저자이기도 한 이준석 대표에게도 묻는다"며 "조민이 누린 아빠찬스는 내로남불이고 한동훈 딸 누린 아빠찬스는 공정한 경쟁인가. 아무 말 못하는 이준석 모습이 내로남불 그자체이다.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난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착석해 있다. 뉴스1

그는 앞서 소속 의원들에게 "오늘 한 후보자 인청이 열린다. 우리 의원들이 조국 전 장관을 수사했던 검사 한동훈의 기준으로 장관 후보자 한동훈을 철저하게 검증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는 비리가 봇물처럼 쏟아진다. 제가 가장 분노하는 건 조국 일가를 쑥대밭으로 만든 수사 책임자가 미국과 영국을 넘나는 국제적 규모의 가짜 스펙을 만들어 딸에게 선물했다는 점"이라며 "한동훈의 내로남불 정말 놀랍다"고 힐난했다.

 

그는 "더 가관인건 한 후보자 태도다. 갖가지 편법과 비리가 드러나고 있는데도 국회가 요구한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허위보도라며 기자를 고소하고 우리당 의원들을 겁박하고 있다"며 "국민과 국회를 우롱하고 있는 것"이라고도 날을 세웠다.

 

이어 "소통령 소리까지 나오니 마치 대통령이 된 것 같은가 보다. 제가 역대 정권의 소통령들의 역사를 돌아봤다"며 "다 감옥 갔지 대통령이 된 사람은 없다"고 공격했다.

 

박 위원장은 "자료를 낱낱이 공개하고 편법과 탈법을 고백하고 조용히 물러나는 게 그나마 남은 명예라도 지키는 길"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도 한 말씀 드린다. 국정을 원만하게 운영하고 싶다면 한 후보자를 버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연합뉴스

그러면서 "당선인이 지킬 건 내로남불 한 후보자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다. 그렇게 약속하고 대통령이 되지 않았나"라며 "양심이 곤두박질치고 정의가 뒤집힌 나라를 만들 작정이 아니라면 오늘 중으로 한 후보자를 버리는 결단을 내려라"고 했다.

 

그는 "우리 당은 증오와 대결의 정치를 원하지 않는다. 국민이 원하는 건 통합과 협치다"며 "협치의 걸림돌인 한 후보자와 자격 미달 후보자들은 모두 물리고 국민 일반의 보편적 상식에 부합하는 분들로 다시 지명하라. 그렇게 하면 새 정부의 국정 운영에 힘껏 협력하겠다"고도 말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대선 역사상 가장 적은 표 차이로 겨우 이겼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된다"며 "공정과 상식을 외면하고 범죄와 위선으로 얼룩진 내각을 구성하는 순간 레임덕은 출범과 동시에 찾아올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