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내 딸은 ‘일기장·신용 카드·생기부’ 압수수색… 한동훈 딸은 ‘성역’인가”

입력 : 2022-05-09 07:47:20 수정 : 2022-05-09 09:08: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수언론에게 한동훈(딸)은 ‘성역’인가” 비판
“즉각적인 압수수색이 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가” 지적
“보수언론이 한동훈 장관 후보(딸) 의혹에 대해서는 해명을 실어주는 데 급급” 주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논문 대필 의혹을 언급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후보자 딸의 논문 대필 의혹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보수언론에게 한동훈(딸)은 ‘성역’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체험·인턴활동을 확인한다는 이유로 한동훈 (당시) 대검 반부패 부장의 지휘에 따라 내 딸의 고교 시절 일기장, 신용 카드 및 현금 카드 내역,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이 압수수색이 되던 도중 또는 그 후 이런 일이 진행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후보자 자녀의) 논문 실적은 송도 소재 모 국제학교의 생활기록부 또는 그의 준하는 문서에 기록되어 있을 것”이라며 “이에 대한 즉각적인 압수수색이 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가. 언론은 왜 이런 ‘선택적 수사’를 비판하지 않는가”라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내 딸의 경우 불법으로 유출된 고교 생활기록부에 기록된 경력 관련 기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며 “그리고 (수사기관은) 그 불법유출자의 신원은 확인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당시 누가 유출했을까. 왜 못 잡을까”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한 후보자 딸을 상대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연일 비판 글을 게시하고 있다.

 

그는 지난 6일에도 SNS를 통해 “내 딸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을 할퀴고 물어뜯은 후 저잣거리에 내걸었던 조중동 등 보수언론이 한동훈 장관 후보(딸) 의혹에 대해서는 해명을 실어주는 데 급급하다”고 주장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한편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 자녀의 논문 대필 의혹에 대해 연습용 리포트라며 입시에 활용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한 후보자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후보자 딸이 작성한 ‘논문’이라고 보도된 글은 논문이 아니라, 온라인 첨삭 등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3페이지(참고문헌 표기 포함시 4페이지)짜리 연습용 리포트 수준의 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후보자 측은 “고교생의 학습 과정에서 연습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실제로 입시 등에 사용된 사실이 없으며 사용할 계획도 없다”며 “기사에서 ‘해외 학술지’로 언급된 ‘ABC Research Alert’는 오픈액세스 저널이고, 기사에 언급된 'SSRN'(사회과학네트워크)은 ‘심사 전 논문 등의 저장소’로 각종 논문, 리포트, 에세이 등을 누구나 자유롭게 올릴 수 있는 곳”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공직후보자를 검증하는 인사청문법의 취지, 미성년자녀 보호 필요성 등을 고려할 때 후보자가 관여한 바 없는 미성년 자녀의 상세 활동에 대해서 일일이 구체적으로 답변드릴 수는 없다는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한 후보자 딸이 지난 2월 SSRN에 등록한 논문의 문서정보에 케냐 출신의 대필 작가의 이름이 적혀있다는 사실을 보도하며 논문 대필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한 후보자 측은 딸이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수학 문제집이 아마존에서 판매 중인 것과 관련해서는 “저작권 침해 소지는 없다”고 해명했다.

 

한 후보자 측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수학문제집 2권은 후보자 자녀가 2년간 1:1 비대면 봉사활동에 사용한 중학생용 수학 문제를 모아 전자책 형식으로 편집해 봉사활동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아마존 사이트에 업로드한 것”이라며 “다운로드 수익금은 전액 아동복지시설에 도서기증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명시했으며, 보도 이전까지 실제 판매된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문제는 온라인으로 공개된 자료 그대로 책자에 실린 것으로 확인되지만 봉사활동 목적인데다 원저작자 2명의 동의까지 받아 저작권 침해 소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