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성한 나무에서 나체로?…발리섬 추방 위기 러 부부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2-05-08 16:59:20 수정 : 2022-05-08 16:5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신성한 나무 안에서 나체 사진을 촬영한 혐의로 추방 위기에 몰린 러시아 인플루언서 알리나 파즐리바(가운데)와 남편 안드레이 파즐리브(왼쪽)가 6일 덴파사르의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덴파사르=AFP연합뉴스

러시아인 인플루언서 부부가 3년 전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주민들이 신성시하는 나무에서 알몸으로 사진을 촬영해 추방 위기에 처했다.

 

6일(현지시각) AFP 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관리들은 발리섬 타바난 지역의 바바칸 사원에 있는 700년 된 반얀트리(보리수과 나무)에서 나체로 사진을 촬영한 알리나 파즐리바와 안드레 파즐리브 부부를 추방할 계획이다.

 

아내인 알리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1만8000여명에 이르는 SNS 인플루언서다. 그는 지난 2019년 바바칸 사원에 있는 나무 안에 들어가 나체로 사진을 찍었고 남편인 안드레가 이를 직접 촬영했다. 당시 알리나는 인스타그램에 해당 사진을 공유하며 "(나무와 접촉할 때) 우리 조상들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표현했다.

 

3년 전 찍은 이 사진이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화제가 되며 발리 지역 사회는 분노를 표했다. 발리 힌두교 문화에선 산, 나무 등 자연물을 포함한 모든 사물에 신성이 깃들어 있다고 믿는다.

 

한 인도네시아 사업가가 경찰에 고발하며 파즐리바 부부는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들 부부는 경찰 출두 전 단정한 차림으로 다시 나무를 찾아 사과했고 주민들에게 용서를 구했지만 추방을 피하지는 못할 것으로 전해진다. 발리 이민국 측은 이들이 최소 6개월 동안 인도네시아 입국을 못하도록 금지하고 현지 절차에 따라 신성한 나무에 대한 정화 의식에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알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와 인도네시아 바하사어로 "큰 실수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발리에 많은 성지가 있는데 모든 곳에 성지라는 안내 표지판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이번 경우도 그랬다”며 “장소와 전통을 존중하는 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