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선출정식 방불케 한 이재명 출마선언식 “인천 승리하고 전국 과반 만들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08 16:00:00 수정 : 2022-05-08 14:2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인천부터 승리하고, 전국 과반 승리를 반드시 이끌겠습니다.”

 

8일 인천 계양구 계양산 공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선언식은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수천명의 지지자들과 두 달 만에 만난 이 후보의 얼굴엔 시종 미소가 떠날 줄 몰랐다. 대선 패배 이후 두문불출하던 이 후보는 6·1 지방선거와 동시에 열리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나선다. 또, 민주당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전국 선거를 지휘한다. 하지만 당 내에서부터 비판적 목소리가 나와 ‘험로’를 걷게 됐다.

 

이 후보는 자신의 출마 명분으로 ‘책임’을 내세웠다. 그는 “깊은 고심 끝에 위기의 민주당에 힘을 보태고 어려운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 위험한 정면 돌파를 결심했다“며 “제 정치적 안위를 고려해 지방선거와 거리를 두라는 조언이 많았고, 저 역시 조기 복귀에 부정적이었던 것도 사실이었지만 당이 처한 어려움과 위태로운 지방선거 상황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두 달 만의 정계 복귀를 두고 다소 이르다는 비판이 당 내부에서 나왔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시간이 지나면 ‘화살’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다”며 “다가올 미래가 너무 혼란스러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온라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활동 중 인천을 폄하했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인천시장으로 나와달라는 글에 ‘싫어요’라고 답하고, 인천으로 이사간다는 글에 “가지 말고 성남에 눌러앉으시라”고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 후보가 “인천을 비하했다”고 공세를 폈다. 이 후보는 “제가 성남시장 재선하고 있을 때 인천에서 인천시장으로 와달라는 말이 많았다”며 “그때 인천 시정 엉망이니까 성남시장인 저보고 인천에 와달라고 한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인천에 유정복 시장(현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이 시정을 엉망으로 했는데 인천이 엉망이라고 제가 성남을 버리고 인천에 가면 되겠나”라고 반박했다. 또, “시정이 엉망이던 유 전 시장 있는 인천에 가면 힘드실 텐데 그냥 가지 말고 눌러앉으라고 한 것인데 이걸 폄하했다고 한다”고 직격했다. 이번 인천시장 선거는 민주당 박남춘 시장과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의 전·현직 ‘리턴 매치’가 펼쳐지는데 이 후보는 인천에 온 첫날부터 ‘잽’을 날렸다.

 

이날 출마선언식은 오전 11시로 예고됐지만 4시간여 전부터 수천명의 지지자들이 운집해 ‘이재명’을 연호했다. 특히 2030여성 지지자들이 눈에 띄었다. 선언식 장소에 약 30분 일찍 도착한 이 후보도 이에 화답하는 차원에서 연신 양팔을 머리 위로 올려 ‘하트’를 그렸고, 지지자들과 ‘셀카‘를 함께 찍는 시간을 가졌다. 한쪽에서는 국민의힘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범죄자”, “계양이 호구냐”라고 소리치면서 소란이 일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별도의 질문을 받지 않았다. 연고지였던 성남 분당갑 대신 계양을을 선택한 배경 등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