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휴 마지막날 고속도로 곳곳 정체…부산→서울 5시간45분

입력 : 2022-05-08 14:04:23 수정 : 2022-05-08 14:0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정의달 나들이 차량 몰려…평소 주말보다 교통량 증가

어린이날부터 시작된 징검다리 연휴 마지막 날인 8일 오후 전국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달래내∼반포 9㎞, 판교∼판교분기점 1㎞, 오산∼동탄분기점 3㎞, 안성 부근∼남사 14㎞, 천안분기점∼천안부근 9㎞, 대전∼청주휴게소 부근 50㎞ 등 총 86㎞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광명역∼금천 6㎞, 비봉∼용담터널 6㎞, 서평택분기점∼화성휴게소 부근 13㎞, 당진분기점 부근∼서해대교 18㎞, 대명터널부근∼동서천분기점 7㎞ 등 총 51㎞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도 동서울요금소∼하남분기점 4㎞, 경기광주IC∼중부1터미널 부근 3㎞, 경기광주분기점 부근∼중부3터널 부근 3㎞ 등 총 34㎞ 구간이 혼잡하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평창∼둔내터널 11㎞, 횡성휴게소 부근∼새말 9㎞, 여주 부근∼호법분기점 부근 18㎞, 덕평∼양지터널 부근 10㎞ 등 총 59㎞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경우 구리 방향으로 총 26㎞ 구간이, 일산 방향으로는 총 23㎞ 구간이 막히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45분, 광주 5시간 6분, 울산 5시간 26분, 대구 5시간 1분, 대전 2시간 53분, 강릉 4시간 1분이다.

전국 교통량은 537만 대로 그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6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7만 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가정의달 나들이 차량 증가로 교통량은 평소 주말보다 증가할 전망"이라며 지방 방향은 소통이 비교적 원활하지만 서울 방향은 오후 4∼5시 정체가 가장 극심하고 오후 11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