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불에 母 산소 다 타버려” 윤정수, 씁쓸한 어버이날 맞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08 10:44:47 수정 : 2022-05-08 10:44: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윤정수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윤정수가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8일 윤정수는 인스타그램에 “요번 산불에 엄마 산소가 모두 다 타버려서 얼마나 속이 상한지...

그래두 비가 와서 자꾸 씻겨서 탄내두 점점 없어져가고 나름 풀도 점점 자라납니다... 땅에 있는 작은 꽃. 그게 희망이란 거겠지... 기왕이면 어버이날엔 올려야 다들 부모님들에게 말이라도 한 마디 이쁘게 하겠다 싶어서... 이런 속상한 사람도 있으니 5월5일 어린이날에 아이들에게 많이 힘드셨겠지만. 5월8일 하루는 부모님들에게 좀 수고해주시고 우리 착한 어른이 되어봅시다... 나처럼 기회 상실 하지 마시구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어머니 산소 앞에서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는 윤정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윤정수는 산불 피해를 입은 산의 전경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가수 채리나는 “우리 오빠 웃는 일만 있자!”라는 글로 그를 위로했으며 다른 누리꾼들은 “작고 예쁜 꽃으로 위안 삼으라고 하늘에서 어머님께서 주신 선물인가 봅니다. 속상하시겠지만 긍정적인 윤정수님 마인드에 저도 오늘 부모님께 감사하다 사랑한다 마음을 전해야겠네요. 좋은 깨달음 감사드립니다”, “주변에 수목은 어쩔수 없지만 잔디는 곧 다시 올라 옵니다. 너무 속상해 마세요 전에 저희 산소도 다 탔었는데 산림복구는 아직이지만 산소에 잔디는 다시 올라 왔어요”라며 그를 응원했다.

 

한편 윤정수는 1992년 SBS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했으며 현재 KBS 쿨FM ‘미스터 라디오’를 진행 중이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