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리산에서 100년 이상 된 천종산삼 18뿌리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08 09:25:00 수정 : 2022-05-08 09:1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 800m 지점에서 발견된 천종산삼.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동자삼’ 형태의 천종산삼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8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50대 약초꾼 박모씨가 지난 5일 지리산 자락 해발 800m 지점에서 발견한 천종산삼 18뿌리의 감정을 의뢰했다.

 

감정 결과 이들 천종산삼은 100년 근 이상으로 추정되는 가족 군으로 반경 10m 이내에 자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산삼을 감정한 협회 관계자는 “이번에 지리산에서 발견된 산삼은 몸통과 뿌리의 색상이나 형태 등이 전형적인 천종산삼의 특징을 갖고 있다”며 “소나무 나이테와 같은 뇌두의 발달이 촘촘하게 진행됐고, 오랜 기간 잠을 잔 흔적도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밤톨과 같은 둥근 형태의 산삼인 ‘동자삼’의 형태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동자삼은 효심 지극한 부부가 부모의 병을 낫게 하려고 어린 자식을 약으로 다려 바쳤는데, 알고 보니 동자삼이었다는 내용의 구전설화에 등장하는 산삼이다.

 

이번에 박씨가 발견한 산삼은 총 18뿌리에 전체 무게만 103g(2.74냥)으로, 감정가격은 1억8000만원으로 책정됐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관계자는 “천종산삼은 깊은 산에서 자연적으로 자라는 산삼을 일컫는데, 올해 이상기후로 서식 조건이 좋지 않자 산삼이 일찍 잠을 깨는 바람에 앞으로 계속 발견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함양=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