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두산, 반도체사업 닻 올렸다… ‘두산테스나’ 공식 출범

입력 : 2022-04-28 01:00:00 수정 : 2022-04-27 17:1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두산은 27일 반도체 테스트 기업 테스나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두산테스나’를 공식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두산은 지난달 테스나의 최대 주주인 에이아이트리 유한회사가 보유한 지분 전량(38.7%)을 46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며 반도체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2002년 설립된 테스나는 시스템 반도체 생산의 후공정 가운데 테스트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 국내 웨이퍼 테스트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두산테스나는 테스트 분야에서 입지를 확고히 함과 동시에 웨이퍼 가공과 반도체를 조립하는 패키징 기술까지 확보해 한국을 대표하는 반도체 후공정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웨이퍼 테스트는 1000∼1만개의 반도체 칩이 새겨진 원형 웨이퍼를 가공하지 않은 상태에서 납품받아 전기·온도·기능 시험을 진행하는 작업으로, 두산테스나의 주요 테스트 제품은 카메라이미지센서(CIS),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무선 통신칩(RF) 등이다.

 

두산테스나 측은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패권 경쟁이 갈수록 심화되면서 설계·제조 등 전(前)공정 분야에 대규모 투자가 진행되는 만큼 후공정 기업의 경쟁력강화도 요구되고 있다”며 “두산테스나가 앞으로 국내 시스템 반도체의 '넘버원' 파트너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