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스권 속 다급한 이재명의 7인회 “임명직 안 맡을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24 11:32:24 수정 : 2022-01-24 14:3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최측근 의원 그룹인 일명 ‘7인회’ 소속 의원들이 24일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정부에서 저희 7명은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했다. 이 후보가 대선판에 본격적으로 나선 뒤로 이들은 공식적으로 “7인회는 언론이 이름 붙인 것” “안 만난 지 한참 됐다”고 대응해 왔다. 그런데 이날 예고 없이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30%대 박스권 지지율에 갇히자 측근 그룹이 직접 활로 모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7인회 소속 정성호·김병욱·김영진·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며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오롯이 능력 중심의 인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과거 우리 정부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다시 돌아오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능력에 대한 검증 없이 국정운영의 세력이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고 했다.

 

7인회는 “저희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국민의 선택 없는 임명직은 일체(일절) 맡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또 “국민 한 분 한 분을 위해 직접 발로 뛰고, 가슴으로 공감하며, 머리로 고민하는 이재명 후보가, 소위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그들만의 국정운영을 하게 되는 모습을 국민 누구도 원치 않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7인회는 “저희는 겸허한 마음으로 이재명 후보와 대선을 준비하는 모든 분들께 요구하고, 함께 나갈 것을 다짐하겠다”며 “계파와 가치를 넘어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완전히 새로운 집권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자”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함께 해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의원직 상실형이 확정된 이규민 전 의원은 이날 발표문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