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먹는 치료제’ 투약받은 9명… “다수 증세 호전”

입력 : 2022-01-15 22:10:48 수정 : 2022-01-16 09:4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4일 국내 첫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투약받은 환자 9명이 증상 호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15일 "개인별로 차이는 있으나 투약 전과 대비해 다소간의 증상 호전 추세를 보이고 있는 환자가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치료제 '팍스로비드' 처방이 시작된 전날 전국에서 총 9명이 치료제를 처방받았다. 모두 재택치료자로 지역별로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이다.

 

첫 투약자는 대전에 사는 70대 남성 A씨다. 지난 13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PCR 검사를 받았으며, 14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치료 대상으로 확정됐다.

 

A씨는 관리의료기관인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다. 의사는 건강상태와 기저질환 등을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조회해 병용금기 의약품을 복용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팍스로비드 투약을 결정했다.

 

이후 약국이 약을 조제해 A씨에게 직접 약을 전달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은 "의료진의 처방 및 약국의 복약지도에 따라 먹는 치료제를 투약받고, 관리의료기관에서 투약 1~2시간 이후 유선으로 투약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팍스로비드는 증상 발현 5일 이내에 복용을 시작해야 효과가 있다. 물량이 제한돼 있어 당분간 65세 이상 고령자 또는 면역저하자 중 경증~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우선 처방한다.

 

14~15일 이틀에 걸쳐 초도물량 1만3337명분이 전국으로 배송 중이다. 대도시는 대부분 14일, 도서산간지역은 이날 중 도착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