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4423명으로 일주일 전보다 900여명 증가했다.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다소 둔화하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에 이어 600명대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4423명이다. 전날 4542명보다 119명 줄어든 수치다. 일주일 전 같은 요일인 지난 8일 3508명과 비교하면 915명 증가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4077명, 해외유입 사례 346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409명)까지 연일 역대 최다치를 경신하다 다시 300명대로 떨어졌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서울 912명, 경기 1823명, 인천 248명 등 2983명(67.4%)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1440명이다. 부산 143명, 대구 126명, 광주 207명, 대전 53명, 울산 17명, 세종 15명, 강원 79명, 충북 83명, 충남 121명, 전북 123명, 전남 155명, 경북 95명, 경남 116명, 제주 13명 등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33명 감소한 626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22명 늘어 누적 6281명이 됐다.

 

지난해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폭증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부터 다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며 다시 서서히 증가세로 돌아서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가 조만간 국내에서도 우세종이 되며 2월 말 2만명, 3월 말 3만명까지 확진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전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추가로 연장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