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스터샷 맞았지만” 윤석열 ‘QR 미인증’ 과태료 처분…與 “안하무인” “같잖으셨나”

입력 : 2022-01-15 08:13:00 수정 : 2022-01-15 13:3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동행한 참모들이 휴대폰 가져가서 했지만 착오 있었던 듯”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여러 명이 있는 행사에 참석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QR코드 인증을 하지 않아 과태료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 후보는 더 철저하게 방역조치를 따르겠다는 취지로 입장을 밝혔다.

 

14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후보는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소멸대응특별법안 국회발의’에 참석할 당시 QR코드 인증을 하지 않았다. QR코드뿐만 아니라 수기명부 작성 등도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당국은 이런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윤 후보에게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했다. 정부는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에게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의무화하고 어길 경우 감염병관리법 위반으로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윤 후보는 이날 창원에서 열린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방역패스를 비판해온 자신이 과태료를 내게 됐다는 지적에 “저는 부스터샷까지 다 맞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QR코드를 제가 잘 챙기지 못해서 동행한 참모들이 휴대폰을 가져가서 했지만 아마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더 철저하게 챙기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가 방역패스 철회 공약을 내놓은 지 사흘이 지나지 않아 본인 공약을 지킨 꼴이 됐다며 국민으로서 기본수칙부터 이행하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김진욱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난 11일 ‘방역 패스 철회’ 공약을 SNS에 올린 지 3일이 지나지 않아 자신의 공약을 본인이 지킨 꼴이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은 애가 타는데, 방역 수칙을 가볍게 무시하는 윤석열 후보에 이제는 실망을 넘어 무모함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

김 대변인은 또 윤 후보가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이 “확인된 것만 8차례”라고 주장하며 “수차례 경고했음에도 윤 후보는 지금까지 변한 것이 없다. 안하무인 그 자체”라고 힐난했다.

 

이재명 대선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QR체크 같잖으셨군요”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말 윤 후보가 이 후보의 토론 제안에 “정말 같잖다”고 반응한 것을 패러디해 비꼰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