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실종자 최초 1명 찾은 건 인명구조견…광주 붕괴사고 수색 계속

입력 : 2022-01-14 16:29:56 수정 : 2022-01-14 17:03: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날 오전 11시께 지하 1층 계단서 실종자 손끝 확인…매몰자 구조 중
지난 14일 소방당국이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구조견과 함께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실종자 6명 중 1명을 발견한 건 인명구조견 2마리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소방청 등에 따르면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인명구조견 7살 리트리버 수컷 '소백'과 3살 독일산 셰퍼드 수컷 '한결'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사고 건물 지하 1층과 지상 1층을 수색하던 중이었다.

수색이 1시간여 지난 오전 11시 10분께 구조견은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에서 코를 땅에 박으며 크게 짖는 등 이상반응을 보였다.

구조견의 반응을 따라 훈련관 2명이 가까이 다가가 보니 신체의 일부인 듯한 무언가가 보였다.

콘크리트와 모래 속에 파묻혀 있었으나 사람 손가락 끝마디였다.

지난 14일 소방당국이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구조견과 함께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소방청 관계자는 "구조견이 반응을 보여 훈련관이 다가가 보니 지하 1층에 뚫린 구멍 주변에서 실종자 중 1명으로 추정되는 남성을 확인했다"며 "잔해더미에 매몰돼 신체 일부만 보였다"고 설명했다.

실종자가 발견된 지 29시간이 지났으나 실종자에 대한 구조는 현재까지도 진행 중이다.


 

주변에 콘크리트 잔재물과 철선 등이 쌓여 있어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소방 당국이 구조물을 치우는 작업을 하며 구조 작업을 이어가고 있으나 상당 시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소방 당국은 실종자 5명을 찾는 수색 작업도 이어가고 있다.

구조견 8마리를 투입해 전날 구조견이 반응을 보인 22층, 25층, 28층 등을 위주로 이날 오후 5시께까지 수색할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