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컷의울림] 에티오피아 내전 1년… 무고한 시민만 희생양

관련이슈 한컷의 울림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2-01-15 07:00:00 수정 : 2022-01-15 03:0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P연합뉴스

붉은 바탕에 노란색 별과 삼각형. 에티오피아 티그라이주를 상징하는 문양이다. 티그라이에선 1년 넘게 피비린내 나는 내전이 벌어지고 있다. 1000명이 숨졌는지, 만 명이 숨졌는지, 수십 만명이 숨졌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단 하나 분명한 건 희생자 대부분이 무고한 국민이라는 사실이다. 국제사회 관심이 닿기에는 그곳이 너무 멀다. 물리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국제기구의 평화 메시지는 공허할 뿐이고, 각국은 얻을 것 없는 싸움에서 시선을 거뒀다.

티그라이 마스크를 쓴 이 남성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 선 이유다. 고국을 위해 할 수 있는 건 고작 피켓을 드는 일뿐이지만, 그렇게라도 해야 한다는 절박함이 두 눈에 가득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