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제 식민지배 한국에 처음 사죄한 가이후 도시카 전 총리 별세

입력 : 2022-01-14 14:53:34 수정 : 2022-01-14 15:4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향년 91세
가이후 도시키 전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일제의 식민지 지배에 대해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한국에 사죄한 가이후 도시키 전 총리가 별세했다.

 

14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가이후 전 총리는 이달 9일 별세했다.

 

고인은 1989년 8월부터 1991년 11월까지 2년 3개월가량 일본 총리를 지냈다.

 

가이후 전 총리는 한반도에 대한 일제의 가해 행위에 관해 처음으로 사과했다.

 

그는 1990년 5월 24일 일본을 방문 중인 노태우 당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나는 대통령 각하를 맞이한 이 기회에, 과거의 한 시기, 한반도의 여러분들이 우리나라의 행위에 의해 견디기 어려운 괴로움과 슬픔을 체험하신 것에 대해 겸허히 반성하며 솔직히 사죄하는 마음을 표명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회담 후 이어진 궁중 만찬에서 아키히토 당시 일왕이 “우리나라에 의해 초래된 이 불행했던 시기에 귀국 국민들이 겪었던 고통을 생각하여 본인은 ‘통석’(매우 슬퍼하고 애석하게 여김)의 ‘염’(생각)을 금할 수 없다”고 말한 것과 더불어 한일 양국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1931년생인 가이후 전 총리는 자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09년 중의원 선거 낙선 후 정계를 은퇴할 때까지 16선 중의원 의원을 지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