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난지원금보다 쏠쏠”…방탄소년단 RM 다녀간 카페 ‘문전성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4 13:17:24 수정 : 2022-01-14 13:17: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스타그램 캡처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찾은 한 카페의 사장이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네티즌 A씨는 “RM씨에게”라며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어제 비ㅇㅇ 다녀가셨잖아요. 당신이 앉은 자리는 지금 저도 사진 찍으려 기다리고 있다니까요”라며 “오늘 제일 많이 들은 말은 당신이 마신 커피를 궁금해하는 질문들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크리스마스 블랜딩이 크리스마스랑 잘 어울린다고 했다는 당신의 육성을 ㅇㅇ(카페 직원)이에게 전해 들었다”며 “크리스마스는 잊힌 지도 오래인데 크리스마스블랜드를 더 볶기로 했다. 우린 속물이거든요”라고 언급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팬클럽인 ‘아미’를 언급하며 “엄청 매너가 좋더라. 씀씀이마저.  재난지원금보다 당신의 커피 한 잔이 더 굉장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신 덕에 오늘 비ㅇㅇ은 군부대였어요”라고 끝마치며 RM이 찾은 카페가 문전성시를 이뤘음을 짐작게 했다.

 

앞서 RM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페에서 커피 한 잔과 스콘 등이 담긴 사진을 게재한 바 있어 이후 해당 카페를 방탄소년단 팬들이 찾은 것으로 보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