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육군, 신병 모집 차질에 입대시 최대 6000만원 보너스

입력 : 2022-01-14 09:49:55 수정 : 2022-01-14 09:49: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육군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신병 모집에 차질이 생기자 최대 6000만원에 가까운 보너스 지급을 약속하며 입대를 독려했다.

 

13일 AP통신은 미 육군이 6년간 군복무를 약속한 신병에게 최대 5만 달러, 한화로 5927만원에 해당하는 돈을 보너스로 지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합중국 육군 신병 모집 사령부 케빈 버린(Kevin Vereen) 사령관은 인터뷰를 통해 “지난 1년간 신병 모집에 상당히 어려웠다”며 “이에 미 육군은 약간의 현금 지급과 몇가지 옵션에 따라 자격을 갖춘 젊은이들이 입대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이 2년간 지속하면서 공개 채용시장에서 양질의 젊은이들을 채용하기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AP통신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 육군은 최대 4만달러, 우리 돈으로 4754만원의 보너스를 지급해왔는데도 신병모집에 어려움을 겪자 1만달러를 더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입대 보너스는 전투병과에 따라 다르며 미사일 방어, 특수전, 신호 정보, 전장 화력 통제 임무 등을 맡는 신병에게 더 많은 보너스가 지급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