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1년 수입 물가 17%↑… 금융 위기 이후 최고치

입력 : 2022-01-13 20:12:11 수정 : 2022-01-13 20:1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수입 물가가 17% 이상 오르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수출 물가도 같은 기간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2021년 한 해의 수입물가지수의 평균값은 117.46으로, 2020년(99.85)보다 17.6%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 평균값은 94.74에서 108.29로 14.3% 올랐다.

이런 수입·수출물가지수 평균 상승률은 2008년(평균 각 36.2%, 21.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수 자체로 보면 수입물가는 2014년(118.12) 이후 최고 기록이고, 수출 물가는 2013년(112.19) 이후 최고치다. 수출입물가지수는 2015년 물가(100)를 기준으로 한 해당 연도의 상대적 물가를 나타낸다. 이 같은 상승 폭은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와 유가 상승이 합쳐진 영향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