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흥민 결장’ 토트넘, 리그컵 결승행 실패

입력 : 2022-01-13 23:00:00 수정 : 2022-01-13 20:4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첼시에 1·2차전 합계 0-3으로 완패
골 결정력 부족 ‘에이스 공백’ 확인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가 1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1∼2022 리그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결승골을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런던=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30)은 지난 6일 첼시와 리그컵 준결승 1차전(토트넘 0-2 패)을 치른 뒤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선발로 출전해 후반 34분까지 뛰었는데 다음 날 다리 근육 통증을 호소했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 9일 모어컴과 2021-2022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 결장했다.

토트넘이 손흥민의 공백을 버티지 못하고 결국 잉글랜드 프로축구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 리그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6일 1차전에서 0-2로 졌던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0-3으로 완패했다. 이에 따라 지난 시즌 리그컵 준우승을 차지한 토트넘은 이번에 준결승 문턱도 넘지 못하고 대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2018-2019시즌 준우승팀인 첼시는 3년 만에 결승에 진출해 리버풀-아스널 4강전승자와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첼시는 이 대회에서 5차례 우승한 경험이 있으며 가장 최근에 우승한 건 토트넘을 결승에서 꺾은 2014-2015시즌이다.

토트넘은 루카스 모라와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시도했으나, 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첼시는 전반 18분 만에 선제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메이슨 마운트의 코너킥을 토트넘 골키퍼 피에르루이지 골리니가 걷어내려다 실패했고, 안토니오 뤼디거가 이를 헤딩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1차전에서 전반 슈팅 0개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2차전에선 기회를 잡기 위해 분투했다. 하지만 후반 11분 쇄도하던 모라가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에게 걸려 넘어져 얻은 페널티킥이 VAR를 거쳐 취소됐다. 또 후반 18분 케인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차 넣어 마침내 골 맛을 보는 듯했으나 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확인돼 득점이 무산됐다.


서필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