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총 1조원 규모 주식 매매

입력 : 2022-01-13 16:51:58 수정 : 2022-01-13 16:5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4일 검찰 송치…가족 수사도 재개
지난 10일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215억 원을 횡령한 이모씨 가족의 주거지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215억원을 빼돌린 이모(45·구속)씨가 횡령금으로 주식을 사고팔았던 규모는 1조원을 넘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작년 3월부터 12월까지 총 1조2천800억원어치의 주식을 사들였다. 매도금액은 총 1조1천8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씨가 작년 3월부터 횡령한 금액은 1천980억원이지만, 같은 횡령금으로 주식을 사고팔고 되사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총 매매 규모는 횡령금보다 더 크게 계산된다.

이씨는 1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 횡령), 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될 예정이다.

공모 혐의를 받는 이씨 아내 등 가족에 대한 수사는 이날 이씨 부친 장례 절차가 끝나는 대로 다시 본격화할 전망이다.

경찰은 전날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범행 지시·개입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