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 인-메모리 컴퓨팅 세계 첫 구현

입력 : 2022-01-14 01:00:00 수정 : 2022-01-13 23:1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데이터 저장·연산 동시 수행 가능
차세대 저전력 AI 칩 기술 확장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 사옥의 모습. 뉴스1

삼성전자 연구진이 자기저항메모리(MRAM)를 기반으로 한 인-메모리 컴퓨팅을 세계 최초로 구현했다.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인-메모리 컴퓨팅은 메모리 내에서 데이터의 저장뿐 아니라 연산까지 수행하는 최첨단 칩 기술이다. 기존 기술보다 전력 소모가 현저히 낮아 차세대 저전력 인공지능(AI) 칩을 만드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연구는 시스템반도체 공정과 접목해 대량생산이 가능한 MRAM을 세계 최초로 인-메모리 컴퓨팅으로 구현하고, 차세대 저전력 AI 칩 기술의 지평을 확장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MRAM은 데이터 안정성이 높고 속도가 빠르지만 인-메모리 컴퓨팅 측면에서 전력 이점이 크지 않다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새로운 개념인 ‘저항 합산’ 방식을 통해 저전력 설계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는 정승철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전문연구원이 제1저자로, 함돈희 종합기술원 펠로 및 하버드대학교 교수와 김상준 종합기술원 마스터가 공동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