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과학상식 기반 전력공급"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2-01-13 15:05:04 수정 : 2022-01-13 15:1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요금 인상 없다던 文정부…졸속 탈원전 정책 적자·부채 전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당사에서 생활밀착형 공약 행보의 일환으로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는 4월로 예정된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전기요금은 올해 4월, 10월 단계적 인상이 예고된 상태다.

가정용 전기요금은 연평균 5.6% 인상된다. 주택용 4인가구(월평균 사용량 304kWh 기준) 기준 월평균 전기요금은 1천950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 회견에서 "정치적인 결정"이라고 비판하며 당선 후 전면 백지화를 공약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취임 초부터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며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음에도 최근 대선 직후인 4월에 전기요금 10.6%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해 12월 29일 경북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현장을 방문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하고 원전 수출을 통해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그러면서 "졸속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인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은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 "AI(인공지능),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혁신은 막대한 전력 수요를 불러온다"며 "낮은 전기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코로나19 위기 동안에는 전기요금 인상을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는 이념적인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진행했다. 신재생에너지라는 명분을 내세워 일부 인사들에게 태양광 사업의 특혜를 제공했다"며 "윤석열 정부는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 등을 조사하여 바로잡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