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공공청렴지수 '아시아 최고'…세계 18위

입력 : 2022-01-13 09:21:29 수정 : 2022-01-13 09:21: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조사보다 2단계 올라…권익위 "객관지표 지속적으로 향상"

한국 정부가 아시아 국가 중 부패 통제를 가장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13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최근 유럽반부패국가역량연구센터(ERCAS)가 발표한 '2021 공공청렴지수(IPI) 평가'에서 8.09점을 받아 114개국 중 18위, 아시아 국가 중 1위를 기록했다.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ERCAS는 유럽연합(EU)의 지원을 받아 2015년부터 각 국가의 사법제도 독립성, 시민 참여·언론 자유, 행정·예산·시장의 부패발생 가능성 통제 등을 측정해 격년으로 IPI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은 2015년 첫 평가에서 23위(8.04점)를 기록했고 2017년 24위(8.02점), 2019년 20위(8.33점)에 이어 지난해 역대 최고 순위인 18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로, 다른 아시아 국가는 일본(22위), 말레이시아(40위), 태국(41위), 필리핀(52위) 등의 순이었다.

세부 항목별로는 교역 개방성 1위, 전자시민권 12위, 행정적 부담 21위, 정부예산 투명성 26위, 언론의 자유 34위, 사법부 독립성 48위에 자리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데이터에 근거를 둔 객관적 지표에서 우리나라가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다는 국제적 평가를 얻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청렴 선진국 진입을 위해서 일관된 반부패 정책의 개선과 실행을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