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 클럽서 귀 찢어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경찰 내사 중

입력 : 2022-01-12 07:00:00 수정 : 2022-01-12 08:2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클럽 내 CCTV 영상 확인중”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 갔다가 귀가 찢어졌다는 20대 여성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입건 전 조사(내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 9일 낮 일행과 함께 클럽을 이용한 A씨가 자신의 귀가 찢어졌다고 신고해 이를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해당 클럽에서 일행들과 만취한 상태로 클럽 관계자에 의해 발견됐다.

 

클럽 관계자는 당시 A씨가 귀에서 피를 흘리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를 했지만, A씨는 치료를 거부한 뒤 응급처치만 받고 귀가했다.

 

A씨는 이튿날 오전 4시쯤 뒤늦게 상처가 크다는 것을 인지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고 같은 날 오전 9시2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클럽 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A씨를 진찰한 의사도 면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