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해찬 “여가부 폐지하자는 尹, 국정운영 철학·생각도 없고 고약해”

입력 : 2022-01-11 20:00:36 수정 : 2022-01-12 08:2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전 대표 “지지율 조금 얻자고 사회 갈등 불 지른다”
“진정성 없는 정책은 갈등만 유발하고 해악 아주 깊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주창한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는 “국정운영에 대한 철학도 생각도 없는 고약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11일 이 전 대표는 ’이재명 플러스’앱의 칼럼을 통해 “공약 발표 자체가 문제될 일은 아닙니다만 최소한 ‘왜 필요하고 그 정책이 가져올 수있는 부정적 효과들은 어떻게 보완하겠다’ 정도는 이야기해야한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여가부 존치 문제는 각자 생각에 달린 일이지만 진정성이 없는 정책은 갈등만 유발하고 해악이 아주 깊다”며 “성평등을 포함한 평등 거버넌스를 어떻게 꾸리겠다 정도는 이야기해야한다”고 일갈했다.

 

나아가 “국면이 불리하니 지지율 조금 얻자고 사회갈등에 불 지르면서 밑도 끝도 없이 툭 내뱉는 그런 정책은 진정성도 없고 나라의 미래나 국정 운영에 대한 철학도, 생각도 없는 고약한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가치가 없거나 혼란해 방향을 잃으면 시대에 필요한 정책을 만들지 못한다”며 “마구잡이로 진정성 없는 정책을 이리저리 내뱉는 수준”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일곱 글자 공약을 올렸고 그 이후 ‘병사 봉급 월 200만원’,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 등의 짧은 글을 올리고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