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혐의 직원 부친 숨진 채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1 19:56:55 수정 : 2022-01-11 19:5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0일 오후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215억 원을 횡령한 이모씨 가족의 주거지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69)가 새벽에 실종됐다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5시쯤 이씨의 아버지가 파주시 동패동 한 공터에 주차된 차 안에서 숨져있는 현장을 발견했다.

 

부친은 가족들에게 편지형식으로 쓴 유서에서 “아프지 말고 건강하고 행복해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쯤 이씨의 아버지가 유서를 남기고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어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그가 몰고 나간 차량의 동선을 추적해 왔다.

 

그는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당한 상태여서 휴대전화 추적은 불가능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시신을 수습하고 현장 감식 등을 통해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10분부터 약 4시간 동안 파주에 있는   이씨의 아버지, 아내, 여동생 주거지 3곳을 압수수색해 아버지의 주거지에서 1kg짜리 금괴 254개를 압수했다.

 

이씨의 아버지는 범죄 수익을 은닉한 혐의로 형사 입건됐으며, 11일 오전 횡령 사건을 조사 중인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기로 돼 있었다.

 

그는 압수수색 당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아내와 처제는 이미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오스템임플란트 측은 전날 이씨의 여동생과 처제 남편 등도 고소했다. 현재까지 이씨 가족 중 5명이 입건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파주=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