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CES2022 참가’ 삼성, SK, 현대중공업 등 임직원들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1 20:06:22 수정 : 2022-01-11 20:0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스1

지난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IT)·통신 박람회 ‘CES 2022’에 참가한 삼성전자와 SK그룹, 현대중공업 등 국내 기업 임직원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사내 공지를 통해 CES에 출장을 간 임직원 20여명이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들은 삼성전자가 선제적으로 파견한 의료진의 지원 아래 현재 미국에서 자체 격리 중이다. 이들은 대부분 무증상이나 경증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전세기를 띄워 확진된 임직원들을 국내로 이송한 뒤 국내 격리시설에 머물게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들이 한국행 전세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미국 출입국 당국과도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사내 공지를 통해 “감염 상황에 대비해 선제 조처를 했지만, 현지 코로나 상황이 급속히 악화하면서 확진자 발생을 막지 못했다”며 “의료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조속히 쾌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K그룹에서 CES에 참가한 관계사 임직원 가운데 일부가 확진됐다. 업계 관계자는 “약 6∼7명 정도가 확진된 것으로 안다”며 “각관계사는 출장자가 음성 판정을 받았어도 일정 기간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왔다. 현대차의 경우 복수의 임직원이 귀국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현대모비스에서도 귀국 후 확진된 직원이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 임직원 6명도 출국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귀국 비행기를 타지 못한 채 현지에서 격리 중이다. 이들 가운데 2명은 증상이 전혀 없고, 나머지도 경증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웨이 직원도 2명이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아직 귀국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