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유층이 버린 일본, 몰락할 수도”…日 매체가 경고한 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1 17:26:42 수정 : 2022-01-11 17:2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경제주간지 ‘슈칸(週刊)다이아몬드’

 

일본 경제주간지 ‘슈칸(週刊)다이아몬드’의 스즈키 다카히사 부편집장이 일본에 위기가 닥쳤다며 경고에 나섰다.

 

다카히사 부편집장은 1월15일자 최신호에 ‘일본을 버리기 시작한 부유층…몰락 일본을 덮친 7중고’라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게재했다.

 

다카히사 부편집장은 “일본의 국제적 위상은 경제 성장률, 주가 상승률, 교육환경, 엔화 구매력, 재정 건전성 등 다양한 측면에서 추락하고 있다”며 “부유층을 비롯해 정보에 민감한 사람들이 이러한 일본을 버리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유층은) 몸은 일본에 있으면서 재산의 해외 도피를 가속화하고 있다. 위기 상황을 알아차리지 못하고 행동을 끌어내지 못하면 ‘일본 침몰’에 동참하는 꼴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애국심을 자극하는 전형적인 ‘국뽕’ 콘텐츠에 대해 “이는 일본인이 세계 속에서 자신감을 상실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카히사 부편집장은 “하지만 우리는 일본 예찬 붐에 취해 있을 수 없을 만큼 ‘일본 침몰’의 현실에 직면해 있다. 현재의 일본을 보여준 거울이 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 지원금을 둘러싼 혼란, 원격근무를 할 수 없는 직장 환경 등 ‘디지털 후진국’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일본은 지금 ‘7중고’에 격침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7중고’로 과도한 재정지출 확대, 국민들의 일본 주식시장 이탈, 후진적인 교육환경 등을 꼽았다.

 

더불어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규모 금융 완화와 재정지출 확대에 나섰다. 각국이 서서히 평상시 모드로 이행하면서 무제한 재정 확대를 중단하려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카히사 부편집장은 “그중 일본은 경제 회복세에서 다른 나라에 크게 뒤처지고 있다. 일본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부채 규모가 세계 최악인데도 재정의 팽창을 지속하지 않으면 안 될 만큼 경제 회복세가 미약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아가 “부유층을 비롯해 정보 민감도가 높은 사람들은 해외 투자를 가속화하는 등 (코로나19로) 이동이 제한되는 가운데서도 일본을 버리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일본 침몰의 동반자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기사는 일본의 교육 실태도 꼬집었다.

 

기사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18년 세계 72개 국가·지역의 15세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2018)에서 일본은 인터넷, 컴퓨터 사용 등을 포함한 대부분 항목에서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