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텔 창업자 앤디 그로브는 저서 ‘승자의 법칙’에서 “최고경영진은 세계가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야 지각하게 된다”며 “우리 모두는 변화의 바람에 스스로를 열어두고 있어야 한다”고 했다. “우리가 스스로를 적나라하게 드러낼 때 우리의 감각과 본능은 눈부시게 예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때문인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박용만 전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 대기업 오너 상당수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대중과 소통한다.

정용진 부회장이 SNS에 올린 글이 구설에 올랐다. 지난 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이 들어간 기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멸공(滅共)’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논란이 일자 ‘우리 위에 사는 애들’(북한)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마트를 찾아 ‘멸공’을 연상시키는 멸치와 콩을 구입하면서 정치권으로 불똥이 튀었다. 온라인상에 ‘보이콧 정용진,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게시물이 공유되며 불매운동 조짐을 보였고 10일 신세계 주가가 6.80% 하락했다. 정 부회장은 “더 이상 멸공 관련 발언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기업인이라면 최대한 감정을 배제하고 전략적 사고를 앞세워야 한다. SNS는 쉽게 대중에게 다가설 수 있는 유용한 수단이지만, 사회적 영향력만큼이나 리스크도 큰 매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다. 논란이 불거질 경우 기업 활동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정 부회장의 공산당 관련 글에 대해 중국 언론이 보도하자 신세계그룹의 중국 사업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오너 리스크’라는 말을 듣는 이유다.

미국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는 ‘실천하는 경영자’에서 “리더란 목표와 우선순위, 그리고 기준을 정하고 그것을 유지하는 사람”이라며 “효과적인 리더십의 기초란 조직의 사명을 충분히 생각하고 그것을 눈에 보이는 형태로 명확하게 정의해 확립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리더십이 영리함이 아니라 성실성에 의해 지탱된다는 것”을 강조한다. 기업인들이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임직원과 주주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면 마땅히 그래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