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리상승·주식시장 부진… 보험사 지급여력 비율 소폭 하락

입력 : 2022-01-11 19:41:09 수정 : 2022-01-11 22:0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3분기 254.5%… 6.4%P ↓
MG손보 100.9%…기준 겨우 넘겨
사진=뉴시스

금리 상승에 주식시장 부진이 맞물리면서 국내 보험사들의 건전성 지표가 소폭 하락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9월 말) 기준 보험회사의 지급여력(RBC·Risk Based Capital) 비율은 전 분기(6월 말) 대비 6.4%포인트 하락한 254.5%였다.

 

RBC 비율은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살펴보는 대표적인 지표로, 자본양(가용자본)을 손실금액(요구자본)으로 나눠 산출한다.

 

보험금 지급 의무를 이행할 수 있도록 보험업법은 보험사가 ‘100% 이상’의 RBC 비율을 유지하도록 규정했다. 금융당국은 150% 이상을 권고한다.

 

보험사 전체 RBC비율은 2020년 9월 말(283.6%) 이후 낮아지는 추세다. 전 분기와 비교해 생명보험사의 RBC 비율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더 컸다.

 

삼성생명이 21.8%포인트 하락한 311.3%였고, DGB생명과 푸본현대생명이 각각 24.3%포인트와 11.5%포인트 하락했다.

 

인터넷 보험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은 77.3%포인트 추락했지만, RBC 비율 자체는 335.4%로 양호했다.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삼성화재와 하나손해보험이 각각 7.7%포인트와 14.8%포인트 떨어졌다.

 

6월 말 기준 RBC 비율이 97%로 보험업법 기준 미만까지 추락해 경영개선요구를 받은 MG손해보험은 100.9%로 개선돼 법적 기준을 겨우 넘겼다.

 

보험업계의 RBC 비율 하락은 시장 금리가 상승하고 주가가 하락해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이 3조4000억원 감소함에 따라 가용자본이 2조4000억원 축소된 탓이다.

 

그러나 MG손해보험을 제외한 보험업계 전반적인 RBC 비율은 양호한 수준이라고 금감원은 평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