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외국인 근로자 2년 새 40% 급감

입력 : 2022-01-12 01:05:00 수정 : 2022-01-11 18:56: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탓… 2021년 체류자 2027명
어업 40%·농축산업 35% 줄어

코로나19 여파로 제주에서 일하는 외국인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제주도에 따르면 비전문취업(E-9) 비자와 방문취업(H-2) 비자로 제주에 체류 중인 외국인은 지난해 말 2027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310명과 비교해 2년 사이 39.8%(1283명) 줄었다.

외국인이 취업 중인 사업장은 2019년 1472곳에서 지난해 1098곳으로 25.4%(374곳) 줄었다.

업종별로 보면 어업은 674명으로 2019년 1125명에 비해 40%(451명) 줄었고, 농·축산업은 711명으로 2019년 1099명보다 35.3%(388명) 감소했다.

건설업은 17명으로 2019년 39명보다 41.4%(12명) 줄었다. 지난해 말 기준 제주 체류 외국인의 국적은 네팔 출신이 496명으로 가장 많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