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먹튀'와 '멸공'으로 휘청… 잘못은 ‘CEO' 피해는 '투자자' [뉴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1 16:38:56 수정 : 2022-01-11 16:38: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카오그룹과 신세계 그룹이 경영진의 주식 ‘먹튀’ 논란, ‘멸공’ 발언 등 이른바 ‘CEO 리스크’에 주가가 휘청이고 있다. 경영진의 돌출 행동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개인투자자들이 입고 있어 경영진들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1.66%(1600원) 하락한 9만5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10일 3.40% 하락해 9만6600원까지 떨어져 지난해 4월2일 이후 처음으로 10만원선이 붕괴됐던 카카오 주가는 이날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카카오의 주가는 올해 들어 첫 거래일인 3일(1.78% 상승)을 제외하면 6거래일 연속 하락세 혹은 보합(7일)만 보이고 있다.

 

카카오 그룹 계열사 주식도 모두 부진한 상황이다. 카카오뱅크는 이날 3.42%(1750원) 하락한 4만9350원에 장을 마쳐 5만원선이 붕괴됐다. 카카오뱅크가 종가 기준 5만원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나마 이번 CEO리스크 사태의 원인이 됐던 카카오페이는 이날 0.67%(1000원) 상승한 14만9500원에 마감해 하락세는 면했다.

 

카카오 그룹 주가의 하락세 시작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져온 빅테크 규제였다. 여기에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지난해 11월25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된 이후 지난해 12월10일 카카오페이 스톡옵션을 행사해 보유 주식 23만주를 매각해 469억원을 챙겼다. 카카오 공동대표로 옮겨가면 스톡옵션 권리가 사라지기에 행사한 것이라고 해명해고 있지만, 상장 한달여 만에 경영진의 주식 매각을 두고 시장에선 ‘지금이 고점’이란 신호로 해석해 매도세가 커졌고, 주가는 어느덧 20만원대에서 15만원선까지 무너진 상황이다.

 

결국 류 대표가 ‘먹튀 논란’을 이기지 못하고 카카오 공동대표직 자진 사퇴 의사를 표명했지만, 시장의 반응은 냉랭하다. 그간 혁신을 내세웠던 카카오 그룹의 기업 이미지가 추락했고,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 이미지까지 겹쳐지면서 주주들의 불신이 커졌다. 차기 리더십마저 미궁에 빠진 상황이라 투자심리가 회복되기는 좀처럼 쉽지 않다는 평가다. 게다가 카카오의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이 1557억원으로 기존 추정치를 밑돌 것으로 전망되면서 증권가들도 목표 주가를 낮추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카카오뱅크의 투자의견을 종전 ‘중립’에서 ‘매도’로 하향 조정했다. 목표주가는 8만2000원에서 5만2000원으로 낮췄다.

개인투자자 입장에선 카카오와 계열사의 주가하락은 논리적으로 이해한다쳐도 신세계 그룹의 주가하락은 다소 황당하다.

 

그룹 오너인 정용진 부회장의 ‘멸공’ 발언에서 시작됐기 때문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연말부터 개인 소셜미디어(SNS)에 ‘멸공’이란 단어를 사용했고, 이는 곧 정치권으로 확대되어 보수정당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마트에서 장을 보며 응수했다. 여권 지지층 사이에선 이마트, 스타벅스 등 신세계 관련 계열사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정 부회장은 멸공이 이슈가 되자 북한 리스크로 인한 ‘코리안 디스카운팅’이 발언의 배경이라고 해명했지만, 신세계와 신세계 인터내셔널 등이 중국 사업도 펼치고 있어, 멸공 발언이 주가에도 반영됐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쳐사진.

신세계 주가는 지난 10일에만 6.80%(1만7000원) 하락해 시가총액 약 2000억원이 하루 아침에 날아갔다. 11일엔 2.58%(6000원) 상승한 23만9000원에 마감해 멸공 관련 리스크는 다소 진정된 상황이지만, 계열사인 신세계 I&C(2.72% 하락), 신세계인터내셔날(1.50% 하락), 신세계푸드(2.43% 하락) 등의 하락세는 아직 진행 중이다.

 

정 부회장은 논란이 된 ‘멸공’ 발언을 자제할 것을 시사했지만 SNS에 북한 미사일 추정체 발사 소식을 게시했다가 삭제하는 등 여전히 아슬아슬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1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북한이 동해상에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는 기사를 캡쳐해 올리며 ‘OO’이라고 적었다가 게시물을 삭제했다. 최근 정치권으로 번지며 논란이 된 ‘멸공’이라는 단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논란을 의식해 글을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보이콧 정용진’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사진과 함께 “누가 업무에 참고하란다”는 글도 남겼다. 이 사진은 그의 발언 이후 여권 등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신세계 불매운동을 나타내는 것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더는 관련글을 올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