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성근 서울고법 부장판사, 암 투병 중 별세

입력 : 2022-01-11 16:23:58 수정 : 2022-01-11 16:2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성근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11일 오전 담도암 투병 중 별세했다. 향년 63세.

 

윤 부장판사는 충북 청원 출신으로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해 24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8년 인천지법 판사로 임관한 윤 부장판사는 2015∼2017년 서울남부지법원장을 지냈다.

 

윤 부장판사는 법원 내 국제법 전문가로 꼽혔다. 상설중재재판소(PCA) 재판관, 한국국제사법회·국제거래법학회 고문을 역임했으며 여러 차례 유엔국재상거래법위원회(UNCITRAL) 전문가회의 대한민국대표단을 맡았다.

 

윤 부장판사는 지난해 말 자신의 언론 기고문을 모은 전자책 ‘법치주의를 향한 불꽃’을 판매해 얻은 인세 2000만원을 북한인권단체 ‘물망초’와 자폐인들을 지원하는 ‘한국자폐인사랑협회’에 각각 1000만원씩 기부한 바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진행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